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8.19 [11:01]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책*신간
[신간] 발상의 전환 ‘서비스, 그만하겠습니다’ 출간
백재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9/02/11 [17:1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신간] 발상의 전환 ‘서비스, 그만하겠습니다’ 출간   ©

[더데일리뉴스] 효과는 없고 비용만 축내는 서비스를 그만두고 고객과의 소통을 통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마케팅 전문가의 신간이 출간됐다.

북랩이 철저한 고객 분석 없이 양에만 집착함으로써 기업이나 매장의 비용만 늘리는 종래의 서비스를 지양하고 SNS 등을 통해 고객의 속마음을 들여다보아 그에 맞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좋다는 마케팅 전문가 김경진의 ‘서비스, 그만하겠습니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우선 열심히 서비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은 늘지 않는 기업은 덤으로 고객을 유혹하려는 노력을 그만두라고 조언한다. 소규모 가게에서부터 대형 프랜차이즈까지 다양한 곳에서 제공하는 서비스에 길들여진 고객들에게 ‘많이 준다’는 이미지로 어필하는 것은 노력 대비 성과가 적은 방법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고객에게 어떻게 어필해야 한다는 것일까. 이 책은 다음과 같이 조언한다. 우선 효과는 없고 비용만 축내는 서비스를 그만둬야 한다. 경쟁사를 의식한 세일 이벤트 등이 대표적이다. 다음으로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해야 한다. SNS를 통한 고객과의 소통 등이 여기에 해당된다.

책은 구체적 사례로 이를 뒷받침하고 있다. 가격을 높이는 대신 프리미엄 이미지를 구축하여 매출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백화점 PB 상품(유통업체 자체 상품)의 예를 보면 세일이 매출 향상의 유일한 답이 아님을 알 수 있다. 한편 SNS 홍보에 힘쓴 결과 매출의 절반 이상을 젊은 층을 통해 올리고 있는 명품 브랜드 구찌의 사례를 보면 현재 가장 필요한 서비스는 SNS를 통한 고객과의 소통임을 알 수 있다.

교촌에프앤비의 이근갑 고문은 “치열한 무한경쟁 시대에 소비자들에게 ‘선택받고 구매되고 유지되기’는 점점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 책이 모든 산업이나 이해관계 속에서 서비스의 개념을 손쉽게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는 이정표로 많은 이들에게 유익을 주리라 기대한다”고 평가했다.

저자는 동국대학교에서 경영전문대학원(MBA) 석사 학위를 취득했고, 교육 전문가로 15년째 활동하고 있다. 현재는 나미래교육원, 말하기디자인연구소를 운영하면서 강사와 코치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 각종 기업체, 관공서, 병의원, 학교에서 교육을 진행하였다. 희망나눔협의회 운영위원이자 한국영상대학교 외래교수로 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글로벌 마이스(MICE) 도시 고양시, 평화통일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