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11.17 [18:05]
영상*보도뉴스
더데일리뉴스TV
요리 영상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영상*보도뉴스
더데일리뉴스TV
[더데일리뉴스TV] 친환경 제품으로 승부하는 내외가구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1/07 [17:2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어께> 친환경 제품으로 승부하는 내외가구
타이틀> 친환경 빌트인 가구 시장을 새롭게 조명한다.
 
앵커멘트>
요즘주거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지만 일반소비자가 자재의 사양까지 일일이 확인하기란 참 힘든데요.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자재만을 고집하고 있는 빌트인 가구 전문제조업체가 소비자들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습니다.
 
그 현장을 함께 보시겠습니다.
---------------------------------
 
열정으로 대한민국 경제 도약의 길을 만든 건설 산업이 이제는 세계를 선도하며 희망찬 미래를 만들어 갑니다.
 
세계 건설시장은 2010년부터 2017년까지 연평균 3.8% 라는 놀라운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최근 새롭게 짓는 아파트나 빌딩등 대부분이 수납이 용이하고 공간 활용도가 높은 빌트인 가구를 추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박충식 부장 / ㈜내외가구 생산관리부
“지금의 빌트인 가구는 단순 수납가구로 보기보다 건축의 일 부 분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생활에 밀접하며 주택내의 차지하는 부분이 많습니다. 인체에 유해하지 않는 자재를 사용해 가구를 생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안전을 위한 완벽한 시공 또한 매우 중요합니다. “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정부의 환경규제 강화로 요즘 건설현장에서는 친환경 자재들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내외가구는 아파트빌트인 가구제조와 시공에 주력 하고 인체에 무해한 친환경 자재만을 고집하고 있는 이유는 오르지 인간의 건강을 으뜸으로 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여찬구 대표 / ㈜내외가구
“모든 국가들은 가구를 만드는 원자재에 있어서 EO, E1, E2 등의 유해성분 방출량의 등급을 정해놓고 가구를 생산하는데 친환경 가구에 관한 등급을 규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본적인 원자재에 따라서 사용되는 접착제와 마감재 등이 친환경 등급재료로 같이 따라줘야 비로서 친환경 가구를 만들 수 있는 기초적 시작이라 봅니다.”
 
인체에 미치는 위해성분을 최소화하고 국가가 지정한 기춘 치를 엄격하게 지키는 것 또한 이 회사의 장점입니다.
 
중소기업청의 기술혁신 인증과 고용노동부 클린사업자 지정, 환경경영시스템인증(ISO 14001)등 정부로부터 인증 받은 수많은 인증서들은 내외가구가 친환경 가구만을 고집함을 말해줍니다.
 
인터뷰> 여찬구 대표 / ㈜내외가구
“ 저희 내외가구는 빌트인 가구 전문업체로서 국가에서 지정하는 친환경자재만을 사용해 제품을 생산하며 완벽시공을 추구 하고 있습니다. 글로벌시대에 맞춰 미래지향적인 신제품개발로 소비자들께 더욱 다가가도록 최선을 다 하겠습니다.
 
영상취재 / 김창수 기자
 
정직과 신뢰를 바탕으로 최고의 연구진이 연구 개발한 이 회사의 우수한 친환경 제품들이 하루가 다르게 변모하는 현 시대에 소비자들로부터 극찬을 받고 있는 이유입니다. 
 
더 데일리뉴스 곽지술입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당결혼 스드메45특가 교회결혼식 특가 77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