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11.17 [18:05]
경제
경제일반
증권*금융*보험
부동산*건설
IT*과학
쇼핑*유통
취업*창업
소비자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경제
증권*금융*보험
아파트담보대출한도조회 은행별 ,보험사 , 저축은행 심사조건 확인 금리비교 사이트 뱅크드림
변정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11/07 [11: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아파트담보대출한도조회 은행별 ,보험사 , 저축은행 심사조건 확인 금리비교 사이트 뱅크드림   ©

[더데일리뉴스] 9.13 부동산대책에 이어 , 지난달 31일부터 본격시행된 DSR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이 적용되면서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심사에 투기과열지구 , 조정대상지역 규제에 추가로 소득증빙 DSR규제가 적용되고 있다.
 
이방식은 기존에 주택담보대출원리금과 신용대출 , 자동차할부금 , 모든 대출을 포함하여 1년간 실제 상환금액을 산출하는 방식이다.
 
특히, 투기과열지구에 해당하는 서울을 비롯한 조정대상 지역의 기본 한도를 투기과열지구의 경우 LTV40% 한도 조정대상지역 LTV 60%한도 , 거기에 소득증빙은 DSR 적용 , 다주택자에 대한 추가 규제등으로 사실상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이 불가할 정도로 막혀 있다.
 
하지만, 최근 경기 침체와 고용 불안 등 사회적 문제가 장기전으로 치닫자, 사업운영자금, 생활안정자금 등 금전적인 문제 해결을 위해 아파트를 담보로 추가 대출 문의가 많아졌다.
 
그러나, 규제전 아파트담보대출을 받은 경우 이번 부동산 규제대책으로 더 이상의 추가한도가 나오지 않는 경우가 있어 문제다. 특히 정부의 규제와 1금융권의 까다로운 심사조건 때문에 은행대출을 포기하고 고금리의 신용대출과 대부업체 이용이 늘고 있다.
 
이러한 현상에 대해 금융 전문가들은 "정부의 대출규제로 인해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이 어려운 경우 1금융권 뿐만 아니라, 보험사 ,2금융권, 저축은행 등의 대출 상품들도 충분한 효용 가치가 있다"며 "1금융권 대출이 어려운 경우 금리를 비교할 수 있는 전문 서비스를 통해 다른 대출 상품에 대해 충분히 알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전했다.
 
최근 후순위아파트추가담보대출로 자금을 융통해 급한 상황을 해결하는 이들이 증가하면서, 금리와 한도를 전문적으로 비교할 수 있는 금리비교 서비스의 이용자도 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 서비스는 시중은행의 금리비교 및 심사조건 한도 확인 뿐만 아니라, 보험사 , 2금융권, 저축은행등 다양한 금융권의 금리와한도 , 심사조건등 최신정보를 비교하여 개인의 조건에 맞는 종합적인 대출설계를 무료로 제공 하기도 한다.  
 
주택담보대출금리비교 전문업체 뱅크드림 관계자는 "9.13 부동산대책으로 지역별로 더욱 복잡해진 한도규정과 시중은행의 심사 조건 및 그 외에 추가로 확인해야할 사항들로 더욱 어려워져, 2금융권을 선택하여 받는 분들이 많아졌다"며 "주택담보대출을 받을 때 규제사항 과 심사조건 , 가능한도확인, 금리비교등 여러 가지를 복합적으로 고려하여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 하면서,  금리비교 업체 전문가의 무료상담을 통해 종합적인 대출설계를 받아 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라고 전했다.    www.bankdream.com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당결혼 스드메45특가 교회결혼식 특가 77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