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11.19 [10:31]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관광레저 전문 채널 리빙TV, ‘가위바위보’ 잘하면 푸짐한 상품 받을 수 있다.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7/09 [13:2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전국에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찾아가는 ‘힘내라 힘내, 가위바위보!’는 가위바위보라는 단순한 게임을 통해 생활용품을 나눠주고 참가자들의 장기자랑과 끼를 볼 수 있는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다.    ©

[더데일리뉴스] 관광레저 전문채널 ‘리빙TV’가 살림살이 장만 실속형 오락프로그램,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 ‘힘내라 힘내, 가위바위보!’를 제작한다.
 
전국에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찾아가는 ‘힘내라 힘내, 가위바위보!’는 가위바위보라는 단순한 게임을 통해 생활용품을 나눠주고 참가자들의 장기자랑과 끼를 볼 수 있는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다.
 
남녀노소 누구나 가위바위보만 잘하면 승수에 따라 인형, 가전제품, 워터파크이용권, 호텔숙박권, 여행상품권, 승용차 등의 푸짐한 상품을 받을 수 있다.
 
총 3억 2천여만 원 상당의 상품이 걸려있는 이번 프로젝트의 더블 MC로 ‘희망아이콘’ 개그맨 장동민과 이상준을 발탁해 기대감을 더했다.
 
가위바위보도 “심리전을 통한 실력”이라는 장동민은 옹달샘 개그맨으로 잘 알려져 있지만 ‘더 지니어스 그랜드파이널’의 최종우승자로서 두뇌를 쓰는 심리게임에 있어서는 최고의 자리를 차지해 누구나 한번쯤 이겨보고 싶은 상대이다.
 
그와 반대로 “가위바위보는 100% 운이라고 생각”하는 이상준은 코미디빅리그에서 방청객들의 활약을 이끌어내며, 최고의 순발력과 입담을 보여주고 있다.
 
▲ ‘힘내라 힘내, 가위바위보!’에 더블 MC로 발탁된 ‘희망아이콘’ 개그맨 장동민(왼쪽)과 이상준<사진=데일리스포츠한국DB>     ©

장동민과 이상준은 지난 3일 상암동에서 진행된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우리가 여러 프로그램을 함께했지만 잘된 프로그램이 하나도 없다.”라며 “국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다면 몸을 불살라 보겠다.”고 성공을 다짐했다. 이어 “어느 곳이든 여러분들이 있는 곳으로 직접 뛰어가서 희망을 전달하겠다.”고 강조했다. 

“사람들에게 적극적으로 다가가는 것이 자신의 성격과 잘 맞는다.”는 장동민은 “사람들이 다른 연예인보다 자신을 더 편안하게 느끼는 것 같다.”라며, “가위바위보를 위해 우리가 있는 곳으로 직접 찾아올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만들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또한, “A급(?) 연예인이라 자신을 어려워한다.(웃음)”는 이상준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모든 사람과 친할 수 있도록 가까이 다가가겠다.”라며, “전국민들에게 자신과 가위바위보를 할 수 있는 기회를 드리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리빙TV의 관계자는 “최근 어려운 경제와 취업난 등으로 국민들이 힘을 냈으면 좋겠다.”라며, “이런 취지에서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게임을 통해 상품도 타고 일상의 스트레스를 잠시나마 잊을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전국노래자랑처럼 전 국민이 정겹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희망했다.
 
한편, 기대되는 이 더블 MC의 케미는 오는 7월 말 첫 방송 예정으로 리빙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자세한 사항은 리빙TV 홈페이지에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성당결혼 스드메45특가 교회결혼식 특가 77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