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6.21 [15:05]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사회일반
[세상 따뜻한 이야기] 일찍 철이 든다는 건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6/14 [12:2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일찍 철이 든다는 건



초등학생 무렵부터 용돈을 벌기 위해
새벽녘에 일어나 신문을 돌려야 했습니다.
배고파 끼니를 해결해야 할 때면 밥이나 라면을
스스로 차려 먹어야 했습니다.
또래의 친구들이 학교에 갈 시간에 일하러 가야 했었고,
그 아이들이 집으로 돌아갈 때 나는 야학으로
향해야 했습니다.

그 어린 나이에 여러 가지 일들을 전전했을 땐,
조금이라도 돈을 더 주는 곳이 있으면 불문곡직,
이유 불문하고 닥치는 대로 무슨 일이든
하려 했습니다.

단지 돈을 더 벌 수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렇게 조금씩 벌어 집에도 드렸고 저축도 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조그마한 몸뚱이로 감당할 수 없는
육체적 고통을 고스란히 감내하고 삭혀내야만 했습니다.
서글픔과 외로움 그리고 쓸쓸함으로 하염없는 눈물이
함께 했으며 매우 쓰라렸고 아팠습니다.

나의 십 대는 생계유지를 위해 매일 일해야 했으며
그렇게 가난은 나를 일찍 철들게 했습니다.

세상살이에 대해 많은 것을 배웠고,
사람을 대하며 살아가는 감각, 그리고 이해도의 습득과
깊이 있는 현실감각을 얻기도 했습니다.
이렇듯 가난이 아이를 일찍 철들게 한다지만
피눈물의 시기로 다시는 돌아가고 싶지 않다는
마음뿐입니다.

절망을 견디어 내니 희망이 보였습니다.
아픔을 이기고 보니 사랑도 알았습니다.
고독을 참아내 보니 사람도 만났습니다.

지금 힘들지라도 용기와 희망을 잃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살아보니 그 힘든 만큼의 좋은 날도 분명 있습니다.

– 김유영의 '쉼, 하세요' 중에서 –





질퍽질퍽하고 냄새나는 진흙탕 속에서도
연꽃은 화려하고 아름답고 기품 있게
피어오르는 힘이 있습니다.

사람은 이 세상 어두운 한구석,
깊은 진창 같은 곳에 발이 빠져 앞으로 한 발 내딛는 것도
힘겨운 처지라 할지라도 희망과 사랑과 사람을
만날 수 있습니다.

바로 그것이 한 송이 연꽃보다
더 나은 사람의 힘입니다.

우리에게도 힘든 터널의 시기를 지날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터널은 그 끝이 분명 있기 마련입니다.
그 시기에 힘든 일을 댓글로 남겨주시면 30분을 선정하여
'쉼, 하세요' 도서를 작가의 사인과 함께
보내드리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폭풍은 나무의 뿌리를 더 깊게 만든다.
– 돌리파튼 –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