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6.21 [15:05]
경제
경제일반
증권*금융*보험
부동산*건설
IT*과학
쇼핑*유통
취업*창업
소비자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경제
취업*창업
직장인들의 사회생활 첫 시작점은 어떤 모습일까?
김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6/14 [12:1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5년차 이하 직장인 648명을 대상으로 '첫 취업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은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입사해 직장생활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더데일리뉴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5년차 이하 직장인 648명을 대상으로 '첫 취업 현황'에 대해 조사한 결과, 10명 중 6명은 중소기업에 정규직으로 입사해 직장생활을 시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처음 취업한 기업의 형태는 ‘중소기업’(64.4%)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중견기업’(14.7%), ‘대기업’(9.3%), ‘공기업 및 공공기관’(8.8%), ‘외국계기업’(2.9%)의 순이었다.

고용 형태는 ‘정규직’(65.3%)이 과반 이상이었으며, ‘비정규직(계약직)’(23.6%), ‘정규직 전환 가능한 인턴직’(11.1%)이 뒤를 이었다.

초임 연봉의 전체 평균은 2,353만원이었다. 구체적으로는 ‘1,800만원 미만’(22.5%), ‘1,800~2,000만원 미만’(16.5%), ‘2,000~2,200만원 미만’(12.8%), ‘2,200~2,400만원 미만’(10.3%) 등의 순으로 과반 이상이 2,400만원 미만 연봉으로 시작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첫 취업 당시 나이는 여성은 평균 24세, 남성은 평균 27세로 집계됐다. 이들은 첫 직장에 대해 ‘불만족한다’(56.9%)라는 의견이 ‘만족한다’(43.1%)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첫 취업 당시 ‘비정규직’(153명)이라고 응답한 이들 중 32%는 현재 정규직으로 근무 중이었으나, 과반 이상인 62.7%는 여전히 비정규직(계약직)으로 근무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