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6.21 [15:05]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사회일반
북미 정상회담, 평화의 메신저로 세계를 놀라게 할까?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6/12 [14:0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  KBS뉴스  방송캡쳐

[더데일리뉴스] 세기의 만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양쪽에서 걸어와 마주한 두 정상은 악수를 하고 손을 맞잡은 채로 첫 대화를 나눴다. 마치 오래전부터 친하게 지내온 사이와도 같이 다정한 모습이었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친근함의 표시로 자신의 왼손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오른쪽 어깨를 쓰다듬었다.

이후 서로 앞을 향해 돌아서 잠시 포토타임을 가진 후 함께 회담장으로 이동했다. 회담장으로 이동하는 중에는 웃으며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
  
회담장에 들어선 두 사람은 레드카펫이 깔려있고 성조기와 인공기가 나란히 있는 포토라인에서 서로 마주보자 다소 긴장감이 완화되는 모습이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  KBS뉴스  방송캡쳐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을 보자마자 인사를 건네며 무언가를 말했으며, 김 위원장도 중간중간 미소를 지었다. 두 사람은 회담장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서로의 등을 자연스럽게 만지면서 친밀감을 표하기도 했다. 간단히 인사를 나눈 뒤 10시 5분쯤 회담장으로 이동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직전에 "굉장히 좋은 대화를 진행할 것이고 성공적이라고 생각한다. 아주 좋은 대화를 통해서 좋은 결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또한 "위대한 회담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릇된 과거들이 눈과 귀를 가렸는데 모든 걸 이겨내고 이 자리에 왔다"며 "여기까지 오는 길이 쉬운 길이 아니었다"고 심경을 드러내며 회담에 임하는 진지한 자세를 밝혔다.
  
두 정상은 10시10분부터 통역만을 동행한 채 단독 회담을 시작했으며 공개한 영상을 보면 북한 측 배석자로는 이수용·김영철·이용호가 미국 측 배석자로는 폼페이오·볼턴·켈리가 참석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