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8.18 [07:06]
경제
경제일반
증권*금융*보험
부동산*건설
IT*과학
쇼핑*유통
취업*창업
소비자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경제
취업*창업
직장인 4명 중 1명 전 직장에 다시 돌아갈 의향있다
김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5/29 [12:1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직장인 646명을 대상으로 ‘이전 직장 재입사 희망 여부’를 설문한 결과, 28%가 ‘의향이 있다’라고 답했다.    

[더데일리뉴스] 직장인 4명 중 1명은 전 직장에 다시 돌아갈 의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김용환)이 이직 경험이 있는 직장인 646명을 대상으로 ‘이전 직장 재입사 희망 여부’를 설문한 결과, 28%가 ‘의향이 있다’라고 답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23%)보다 ‘남성’(31.9%)이 재입사를 더 희망하고 있었다.
 
전 직장에 다시 돌아가고 싶은 이유로는 ‘이직해보니 전 직장이 괜찮은 것 같아서’(66.3%,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친분이 두터운 동료들이 많아서’(29.8%), ‘회사 적응이 쉬울 것 같아서’(27.1%), ‘실력을 인정받아 돌아가는 것 같아서’(25.4%), ‘오래 다닐 수 있을 것 같아서’(14.4%) 등의 순이었다.

이들은 퇴사 후 평균 1년 1개월 만에 재입사했으며, 입사 경로는 ‘회사에서 먼저 권유’(48.5%)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뒤이어 ‘스스로 입사지원’(33%), ‘재직 중 동료 통해 재입사 의향 확인(18.4%)의 순이었다.

재입사 이후 처우가 나아졌냐는 질문에는 과반 이상인 68%가 ‘좋아졌다’고 답했다. 세부적으로는 ‘연봉 인상’(64.3%,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으며, ‘직급 상승’(22.9%), ‘근무지 변경’(20%), ‘부서 및 직무 변화’(20%), ‘업무 권한 확대’(12.9%) 등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이 이직한 이유는 ‘연봉 불만족’(24.1%)이라는 의견이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이직 후 해당 문제가 해소됐다고 생각하는 이들은 절반 이하인 46.7%에 불과했다.

사람인의 임민욱 팀장은 “퇴사를 하면 전 직장과의 인연은 끝이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재입사를 비롯해 이직 제안은 물론 업계 인맥으로도 계속해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잊어서 안 된다” 며  “특히, 재입사의 경우는 이전보다 더 좋은 조건으로 입사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전 직장 동료들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거나 긍정적 인상을 남길 수 있도록 업무 인수 인계 등 평판관리에 신경 쓰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15859581&memberNo=12064399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