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7.16 [06:06]
스포츠
스포츠종합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스포츠
스포츠종합
박영규 프로, 프로 데뷔 첫 승 달성
내년 군 입대 전 KPGA 코리안투어 시드 확보하는 것이 목표
조은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30 [08: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2018 KPGA 챌린지투어 2회대회 우승자 박영규
[더데일리뉴스]‘2018 KPGA 챌린지투어 2회대회’에서 박영규가 프로 데뷔 첫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26일과 27일 양일간 전북 군산시에 위치한 군산컨트리클럽 전북, 익산코스에서 펼쳐진 대회 첫째 날 박영규는 버디 8개와 보기 2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적어내며 유기현과 함께 공동선두에 자리했다.

마지막 날에도 박영규는 거침없는 플레이를 이어갔다. 2번홀부터 4번홀까지 3홀 연속 버디를 낚은 뒤 6번홀과 8번홀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전반에만 무려 5타를 줄였다. 후반 들어 12번홀에서 한 타를 더 줄인 박영규는 15번홀에서 쐐기를 박는 버디를 잡으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박영규는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이라 더욱 기쁘다. 이번 대회 전에 유독 느낌이 좋았다. 우승할 수도 있을 거란 생각이 들었는데 그 일이 실제로 일어났다“며 들뜬 소감을 전했다.

이어 “샷감도 나쁘지 않았지만 퍼트가 잘 따라줘 우승할 수 있었다. 우승을 하고 나니 또 우승하고 싶어진다”며 웃어 보였다.

박영규는 지난 2014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기도 했지만 프로 데뷔 이후 지금까지 뚜렷한 성적을 내지 못했다. 그렇기에 이번 우승이 더욱 값지게 다가왔다.

그는 “지난해까지 스윙이 자리가 안 잡혀 고생을 했었다. 그런데 최근 고향 선배이자 내게 골프를 권유했던 KPGA 투어프로 이정권 형의 도움을 받아 많이 좋아질 수 있었다. 고맙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 이번 우승으로 앞으로 잘 풀릴 거라는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원래 역동적인 편이다. 그래서 상대적으로 정적인 골프가 지금까지도 쉽지 않게 느껴진다. 한 때 나와 잘 안 맞는다는 생각도 들어 힘들기도 했지만 ‘끝까지 가보자’라는 생각으로 마음을 다 잡았다”며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제 막 우승의 기쁨을 누린 박영규에게 2018년은 매우 중요하다. 내년 군 입대를 계획하고있기 때문이다. 그의 목표는 입대 전 KPGA 코리안투어 시드를 확보하는 것이다.

박영규는 “대한민국 남성이라면 누구나 이행해야 할 국방의 의무다. 군 생활을 통해 더욱 성숙해질 거라는 생각도 들어 빨리 다녀오려고 한다”고 말한 뒤 “남은 KPGA 챌린지투어에서 꾸준히 좋은 성적을 기록해 상위 입상자로 KPGA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따내고 싶다. 그리고 전역 후 KPGA 코리안투어에서 멋지게 활약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박영규는 먼데이를 통과해 올 시즌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인 ‘제14회 DB손해보험 프로미 오픈’에 출전했다. 아쉽게 컷 통과에는 실패했지만 장타를 뽐내며 평균 드라이브 거리 306.883야드로 이 부문 2위에 올라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앞으로도 먼데이에 계속 참가할 생각이다. 예선전을 통과해 KPGA 코리안투어 우승컵을 들어올리는 것도 불가능할 거라 생각하지 않는다. 어느 자리에서든 최선을 다하겠다”며 뜨거운 각오를 다졌다.

한편 ‘2018 KPGA 챌린지투어 3회대회’는 오는 5월 8일과 9일 양일간 골든베이 골프 리조트에서 열린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