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6.18 [16:38]
보건*사회복지
여성*아동*청소년
노인*장애인
다문화가정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보건*사회복지
노인*장애인
생활 속 '청년-노인' 공감·통합 시민 아이디어 구한다
김미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12 [08:42]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특별시
[더데일리뉴스]작년 8월을 기점으로 우리사회가 고령사회로 접어든 가운데, 서울시가 일부에서 나타나고 있는 청년-노인 세대 간 갈등 문제를 해소하고 공감과 통합을 이끌어내기 위한 일반 시민 대상 공모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추진한다.

기존에 행정 영역에서 공공정책을 통해 대응했던 차원을 넘어 시민들의 삶의 현장에서 나온 참신하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수혈해 문제를 풀어나가겠다는 취지다.

서울시는 12일부터 오는 26일까지 14일간 '어르신에 대한 지역사회 인식개선 및 세대공감 사업' 공고를 내고 참여자는 오는 13일부터 모집한다.

최종 선정된 팀에는 1천만 원 내외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을 통해 노인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 노인들이 본래 살던 정든 지역사회 내에서 외로움이나 소외감을 느끼지 않고 청년층과 조화롭게 어우러져 살면서 서로 도움을 주고받는 ‘사회적 우정’의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고 배경을 밝혔다.

공모 분야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용하기 위해 별도의 제한을 두지 않았다.

전 세대 공감 및 참여 프로그램 발굴, 노인에 대한 인식개선 프로그램 발굴, 노인 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까지 고령화에 대한 인식을 개선할 수 있는 사업이면 무엇이든 가능하다.

자격은 서울시에 주 사무소를 두고 국가 또는 지자체의 허가·등록 또는 지정 등을 받은 사회복지 관련 기관, 비영리법인·단체,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등 최근 2년 이내 관련 사업을 수행한 실적이 있는 기관이다.

신청은 서울시 홈페이지 고시·공모에 게시된 제출서식에 맞게 작성한 후 이메일로 접수하면 된다.

시는 1·2차 심사를 거쳐 오는 5월 중 최종 선정단체에 개별 통보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우리보다 초고령 사회에 먼저 진입한 일본의 구마모토 현에는 치매환자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이 모여 교류하는 ‘치매카페’를 운영해 노인과 공존하는 환경을 조성했다.

카페 안에는 치매환자와 가족을 지원하는 ‘치매콜센터’도 함께 있어 초기에 치매환자를 발굴하고 그에 맞는 시설, 병원 등을 연계해주는 연결망 역할도 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충북 옥천군의 ‘치매안심마을’이 대표적인 우수 사례로 꼽힌다. 버스, 보건소, 경찰서, 소방서, 택시 등 유관 기관과 촘촘한 치매 안전망을 구성해 실종된 치매노인을 2시간 만에 발견하고 안전하게 집으로 귀가시킨 내용이다.

이밖에도 전 계층을 대상으로 한 치매인식개선교육과 홍보활동도 진행하고 있다.

김복재 서울시 어르신복지과장은 “누구나 나이가 들어가고 노인이 되지만 그들을 이해하고 함께 어우러져 살아가려는 공동체에 대한 인식은 날로 저하되어 사회적 우려를 낳는 상황까지 이르게 됐다”며 “이번 민간공모 사업을 통해 노인과 청년 등 비노인층이 교류하고 서로 이해하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는 다양한 생활 속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올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