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03.20 [00:03]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문화
전시/예술/공연
호남여성농악 ‘유랑의 꽃 유순자, 50주년 기념공연’개최
유순자 선생 농악인생 50주년 맞아 유랑의 꽃을 피우다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4/11 [10: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유랑의 꽃 유순자, 50주년 기념공연’ 포스터
[더데일리뉴스] 구례군은 호남여성농악보존회에서 오는 13일과 14일 양일간 여성농악의 명인 유순자 선생의 농악인생 50주년을 맞아 제자들과 함께‘유랑의 꽃-유순자 50주년 기념공연’을 펼친다고 밝혔다.

국립중앙극장 KB청소년 하늘극장에서 펼쳐지는 이번 공연은 판굿을 시작으로 구정놀이, 초대공연 순서로 펼쳐진다.

호남여성농악의 진면모를 보여주는 판굿은 오채질 굿, 오방진 굿, 풍년 굿, 두마치 굿, 호허 굿 등 총 다섯 마당으로 이루어진다.

구정놀이는 소고놀이, 장구놀이와 함께 제자들과 다양한 예능을 융합해 새롭게 구성한 부포놀이를 통해 무대를 꽉 채운 부포 꽃의 향연이 펼쳐진다.

마지막으로 중요유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홍보가 이수자인 이난초 선생의 남도잡가와 한국농악보존회 이사인 서한우 선생의 버꾸춤이 축하공연으로 이어진다.

이번 공연을 통해 호남여성농악의 진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줄 예정이다.

유순자 선생은 1969년 16살의 나이에 당시 호남여성농악단에서 처음 쇠를 잡은 뒤 농악단이 해체되는 1979년까지 10여 년 동안 나금추, 유지화와 더불어 여성농악을 꽃피운 대표적인 상쇠다.

유순자 선생은 여성농악단이 해체된 후에도 여성농악의 전통을 이어가기 위해 공연활동과 제자 양성에 힘썼다.

지난 1999년부터는 전국 각지의 젊은이들에게 매년 여성농악의 예능을 전수하고 있으며, 지난 2012년에는 구례에서 호남여성농악보존회를 결성하는 등 여성농악의 전승에 힘쓰고 있다.

유순자 선생은 현재까지 공연단체를 꾸려서 여성농악을 전수하고 있는 유일한 사람으로, 지난 2000년 전주대사습놀이 농악부 장원, 한국민속촌 농악명인대회 개인부 대상, 지난 2008년 남도국악상을 수상한 바 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그랜드성형외과] 눈성형과 라섹 수술, 어느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