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8.18 [07:06]
라이프
건강*의료
여행*관광
패션*뷰티
음식*맛
결혼*육아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라이프
패션*뷰티
사드 훈풍에 대구 뷰티기업 '화색'…26만 달러 계약
中 현지 박람회 10개사 참가, 전년대비 계약 ↑73% 상담실적 ↑146%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21 [15: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대구광역시청
[더데일리뉴스]사드(THAAD) 배치로 인한 중국의 보복조치가 본격화 된지 1년을 맞은 가운데, 대구의 뷰티관련 기업들이 중국 현지에서 열린 미용박람회에서 지난 해 보다 나은 실적을 거둬 향후 중국시장 진출에 훈풍이 불지 관심을 모은다.

21일 대구테크노파크(대구TP) 한방산업지원센터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열린 ‘2018 춘계 중국 광저우 국제미용박람회’에 지역기업의 참가를 지원, 총 118건, 528만 달러 규모의 수출 상담을 통해 26여만 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대구시가 지원하는 ‘K-뷰티 수출 컨소시엄 활성화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참가한 금번 박람회에는 △㈜다산생활화학 △아발리코코리아 △아이즈미 △㈜유바이오메드 △㈜팜바이오스 △한방미인화장품 △㈜허브누리 △센스홍 △HNH그룹 △㈜제이에스케이 등 대구의 뷰티관련 10개사가 참가했다.

특히 올해 실적의 경우 사드 한파로 꽁꽁 얼어붙었던 지난 해 박람회 대비 상담규모는 146%, 계약금액은 73% 가량 각각 증가한 수치여서 향후 대중 수출 회복세에 대한 기대감을 갖게 했다.

실제로 천연 화장품을 전문으로 생산하는 허브누리의 경우 사드 직격탄을 맞은 대표적인 곳이다. 작년 이맘때 즈음 중국의 A업체와 10만 달러 규모의 물품을 납품할 예정이었으나, 최종 계약 체결 직전에 무산된 것.

하지만 사드보복 철회로 한중 관계에 냉기가 걷히는 등의 영향으로 중국의 이스트 조이 인터내셔널사(EAST JOY INTERNATIONAL LIMITED)에 10만 달러 규모의 샴푸 제품을 공급키로 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또한 현지 소비자 수요를 반영한 에센스와 크림 제품 개발에 대한 추가 논의가 진행 중에 있다.

대구 프리스타기업인 유바이오메드는 귀주려림항려유자순복무유한공사(州琳航旅游咨服有限公司) 및 엄서남저심려미용신식자순유한공사(西南心旅美容信息咨有限公司)와 자사의 주력 제품인 무통증 미용주사기를 비롯한 피부 및 두피 관리 제품에 대한 공급계약을 현장에서 체결했다. 계약금액은 13만 달러 규모다.

이밖에도 참가 기업들은 소규모 계약을 체결하거나, 현지 바이어와 관계 개선을 위한 네트워크를 재구축하는 등 성과를 올렸다.

대구TP 박진석 한방산업지원센터장은 “우리나라 화장품 수출 대상국 1위인 중국시장에서의 실적이 회복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중국 소비자의 신뢰회복을 위한 지속적인 공략은 물론 동남아 시장을 중심으로 한 수출 다변화 전략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