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7.21 [20:13]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교육
독자의 마음과 영혼을 맑게 해주는 ‘걸어서 숲이 내게로 왔다’ 출간
디지털 시대 시집이 선사하는 따뜻한 힐링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21 [11:0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더데일리뉴스) 유충열 시인의 첫 번째 시집 ‘걸어서 숲이 내게로 왔다’를 출간했다.

‘걸어서 숲이 내게로 왔다’는 작가가 그동안 활자화 하지 못했던 시들을 엄선해서 수정하고 보완하고, 보충해서 하나의 시집으로 새롭게 완성한 시집으로 이번에 출간된 시집을 통해 독자들에게 ‘시의 숲’ 속에서 자연의 숲과 같은 힐링을 선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집은 총 4부로 구성되어 있다. ‘걸어서 숲이 내게로 왔다’와 ‘나는 작은 나무를 하나씩 심고 싶다’, ‘하얀 갈대’, ‘자고나면 사라지는 사랑’ 각각 22편에서 25편의 시가 수록되어 시를 통해 독자들의 마음과 영혼을 맑게 해줄 수 있을 것이다.

일반 독자들은 시는 암호처럼 읽기 어려운 것이라 생각할 수 있는 데 이번 유충열 시인의 시집은 이해하기 어려운 시가 아니라 독자와 가까이 호흡할 수 있는 시집으로 이번 ‘걸어서 숲이 내게로 왔다’는 시를 처음 접하는 독자도 신선한 시의 맛을 느낄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특징이다.

유충열 시인은 “디지털 시대에 종이로 된 시집이 진부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아날로그적인 소박한 매력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며 “찾아오는 봄과 함께 새롭게 출간된 시집 한 권으로 따뜻한 감성을 깨워 보길 바란다”고 전했다.

현재 ‘걸어서 숲이 내게로 왔다’는 전국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구매할 수 있으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유충열 시인은 eBOOK 시집 ‘꿈이 있어 아름다운 세상’으로 등단했다. 이어 장편소설 ‘러브앤 블로그 시티’를 발표했다. 한국소설가협회, 한국문예학술저작권협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20대 시절에는 극단 연극배우로 잠시 활동한 바 있다.

홍재희 기자

<저작권자 ⓒ더데일리뉴스, 더데일리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