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7.03 [22:07]
문화
음악
전시/예술/공연
책*신간
영화/뮤지컬/연극
방송*드라마*연예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문화
방송*드라마*연예
‘미스티’ 김남주의 정의 구현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뭘까?
변정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3/08 [09:3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더데일리뉴스) ‘미스티’ 김남주의 정의 구현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는 뭘까. 바로 김남주가 더 이상 혼자가 아니기 때문이다.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 제작 글앤그림)에서 절대 힘을 가진 골드문 클럽의 멤버 국회의원 정대한(김명곤)의 비리를 보도하며 증거 하나 없이 48시간 동안 긴급 체포돼 있었던 고혜란(김남주). “절대로 그냥 넘어가지 않을 생각”이라던 그녀는 검찰 밖을 나온 지 겨우 만 하루 만에 정대한의 실체를 전 국민에게 알리며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에 본격적인 반격을 시작한 고혜란의 정의 구현 기대 포인트를 짚어봤다.

#1. “잃을 게 없는 사람은 무서울 게 없어.”

긴급 체포에서 풀려난 바로 다음 날, 남들의 시선에도 당당하게 출근한 혜란. 장국장(이경영)을 찾아가 “일단 정대한부터 치겠습니다”라고 알린 혜란은 5년 전, 비리를 보도하려다 보도국에서 쫓겨난 기자 윤송이(김수진)에게 정대한의 자료를 요구했다. 윤송이의 거센 만류에도 혜란은 “이미 살인죄까지 갔다 왔어. 나는 더 떨어질 데가 없어. 나는 지켜야 될 게 없거든”이라며 최고의 전투력을 내비쳤다.

#2. 혜란과 함께하는 사람들

“그 땐 긴급체포 정도로 안 끝날지도 모른다”는 장국장의 경고처럼, 막강한 인맥과 권력을 가진 정대한과 골드문 클럽 멤버들. 하지만 윤송이는 혜란의 굳은 결심에 정대한의 자료를 넘겼고 후배 한지원(진기주)은 부사장의 호통에도 그의 비리를 실시간으로 리포팅했다. 곽기자(구자성)는 이를 카메라에 담았고 장국장은 정말 뉴스로 내보낼 거냐는 부사장의 물음에 대세를 거스를 수 없다며 혜란의 손을 들어줬다. 남편 태욱 역시 혜란의 모든 것을 응원하며 큰 힘이 되어주고 있다.

#3. 막강한 권력자들의 연대

혜란의 정의 구현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 중 하나는 바로 막강한 권력자들의 끈끈한 연대다. 골드문 클럽을 통해 상부상조하며 서로의 권력을 지켜주는 그들이 혜란에게 결코 만만히 당하고 있진 않을 것이기 때문. 정대한 의원에게 엮여서 권력을 빼앗기지 않기 위해 지난 10회에서 혜란의 기소를 모의한 강율 로펌 대표 강인한(남경읍)과 검사 변우현(김형종)은 팽팽한 긴장감을 불어넣음과 동시에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미스티’ 내일(9일) 밤 11시 JTBC 제11회 방송.

<사진제공 = 글앤그림>

<저작권자 ⓒ더데일리뉴스, 더데일리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민주권 강화·자치권 확대…지방자치법 3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