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9.10.18 [06:03]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사회
교육
[현장] 성황리에 개최된 ‘4IR 공연예술 컨퍼런스’, 무엇을 담았나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25 [11:2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더데일리뉴스) 가상공간을 활용한 공연예술 창작과 향유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4IR 공연예술 컨퍼런스(4IR Performing Arts Conference)’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주최한 이번 컨퍼런스는 지난 18일 한남동 블루스퀘어 카오스홀에서 개최됐으며, 행사 소식과 함께 사전등록 인원이 빠르게 채워지면서 컨퍼런스의 기대감을 높였다.

오후 1시부터 진행된 행사는 스티브 딕슨(Steve Dixon)의 기조연설로 시작됐으며, 스티브 딕슨은 다양한 예시와 함께 디지털 퍼포먼스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해 이야기했다. 스티브 딕슨은 “공연자가 뉴미디어를 공연에 결합하는 것에 흥미를 느끼는 것은 컴퓨터와 인터넷 기술로 다양한 아이디어, 형식, 신체와 공간을 결합할 수 있기 때문이며, 동시에 그러한 뉴미디어가 똑같은 아이디어, 형식, 신체와 공간을 분리하고 분절하고 굴절시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는 디지털 퍼포먼스에서 관객과 아티스트 또는 소프트웨어의 상호작용이 강해질 것이며, 관객이 예술작품 창작에 직접 참여하는 정도가 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 2개의 세션으로 진행된 컨퍼런스의 첫 세션은 아르스 일렉트로니카 페스티벌(Ars Electronica Festival)의 총 책임자 마틴 혼직(Martin Honzik)이 강연을 맡았다. 마틴 혼직은 디지털 기술의 발전은 눈이 부실 정도지만 그것이 문화와 사회적 차원에 융합되어 발전된 정도는 아직 부족하다고 디지털 공연예술의 현주소에 대해 되짚었다. 이어 마틴 혼직은 예술가들이 ‘사회의 개척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틴 혼직은 디지털 미디어와 인터렉티브 미디어의 발전, 그리고 소셜미디어가 사회에 가져온 큰 충격으로 공연예술과 미디어 아트의 결합에 있어서 완전히 새로운 가능성의 세계가 열렸다고 말했다. 가상현실, 증강현실 등의 새로운 기술들은 컴퓨터 게임뿐만 아니라 공연예술가들이 이러한 기술들로 극을 이끌어 가는데 활용하는 것을 목적으로 새로운 형식의 예술을 탄생시키도록 야기했으며, 이제는 독립적이고 실험적인 극단뿐만 아니라 대형 극단과 오페라하우스도 이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번째 세션인 ‘공연예술 디지털을 만나다’에서는 영국의 이머시브(관객참여형)극단인 CoLab Theatre의 프로듀서 버티 왓킨스(Bertie Watkins)가 무대에 올라 ‘Making Technology A Weapon For Narrative’라는 주제로 VR, AR, 모바일 기술을 이용한 CoLab Theatre의 다양한 작품 사례를 보여줬다. 그중에서도 기술을 접목하여 작품 속 서사(Narrative), 스토리를 이끌어가는 다양한 방식을 짚어보며, 기술을 접목한 이머시브극이 가진 의미와 가능성을 조명했다.

이밖에 뉴욕 라마마 극단과 서울예대 공동 예술 교육기관인 CultureHub의 총괄 디렉터 빌리 클라크(Billy Clark)가 화상강연을 통해 ‘어떻게 인터넷 디지털 기술을 사용하여 물리적 거리에서 구애받지 않을 수 있을까?’라는 질문으로 시작한 서울예대와의 협업을 소개하여 이목을 끌었고, 마지막으로 그래픽 영상과 상호작용하는 해외공연팀 Enra의 무대를 마련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컨퍼런스 참가자 정새해(미디어 아티스트/연세대학교 커뮤니케이션대학원 영상예술학 박사 수료) 씨는 “기조연설은 공연예술에서의 미디어 실험계보를 한눈에 볼 수 있었으며, VR기기를 일찍이 다루었던 실험공연 영상자료는 현재 360도 VR영상을 제작하고 전시하는 입장에서는 놀라운 발견이자 귀한 레퍼런스였다”며, “공연예술의 디지털퍼포먼스와 시각예술의 미디어아트 작품 사례들이 새로운 관점으로 분석되고 활발히 교류하면서 양 분야의 작품세계가 확장되고 풍성해지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세계적으로 빠르게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부응하여 영국예술위원회(Arts Council England)는 2012년부터 Digital R&D Fund for the Arts로, 캐나다예술위원회(Canada Council for the Arts)는 작년부터 Digital Strategy Fund로 다양한 기술을 활용한 각 국 예술가들의 창작을 지원하고 있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도 이번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디지털 테크놀로지를 활용한 가상공간과 공연예술의 창작지원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

홍재희 기자

<저작권자 ⓒ더데일리뉴스, 더데일리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남양주시 별내동 「가을밤 문화축제, 버스킹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