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건강/웰빙연예/영화/연극여행/레져라이프/맛집더데일리뉴스TV보도자료연예/스포츠부동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1.22 [09:10]
경제
경제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경제
경제
울산시, 친환경자동차 패러다임 변화에 적극 대응
김은영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8/01/10 [11:04]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울산=더데일리뉴스) 세계 자동차 시장은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금지, 연비규제 강화, 친환경 자동차 의무판매 등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위해 규제를 매년 강화하고 있다.
 
노르웨이 등 유럽국가 중심으로 2030년을 전후하여 내연기관 자동차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이 통과 되었으며, 미국 등 주요 자동차 시장은 기업별 평균연비 기준과 친환경 자동차 의무판매제를 도입하여 전기자동차 등의 보급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울산시는 내연기관 자동차에서 전기자동차 시장으로 급속히 변화하고 있는 산업 패러다임에 대응하고 미래 먹거리를 확보하기 위해 ‘친환경자동차 핵심기술 개발’과 ‘초소형전기차 모빌리티 산업 육성’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친환경 자동차 핵심기술 확보를 통한 자동차 산업의 고도화를 위해‘그린전기차 차량부품개발 및 연구기반 구축사업’을 지난해까지 추진하여 엠에스오토텍은 차체 경량화로 테슬라에 1,200억 원의 매출과 1,000억 원의 부품공급계약을 체결하였고, 덕양산업은 크래쉬패드 경량화로 현대차에 254억 원, 이지트로닉스는 중국 제일기차에 15억 원 등 2,500억 원의 부품개발 상용화 성과를 거양한 바 있다.
 
또한‘그린카기술센터’를 개소하고 핵심부품 시험평가 장비를 구축하여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등 전기차 산업 육성을 뒷받침할 연구기반도 마련하였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총 사업비 367억 원이 투입되는‘그린자동차 부품실용화 및 실증지원 사업’을 기획하였으며 작년 1차 년도 사업 착수를 시작으로 2020년까지 추진될 예정이다.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부품개발 3건, 부품성능시험 개발 4건, 실증차량 제작 2건, 충전인프라 2개소 구축 등 전기자동차 성능향상을 위한 기술개발이 진행되었으며, 친환경 자동차 산업이 울산의 주력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올해에도 원활한 사업 추진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올해 신규 사업으로 친환경 자동차 산업을 활성화하고 이동거리에 따라 차별화된 교통수단 확보를 위해 ‘지능형 초소형 전기차 산업육성 실증사업’을 울산테크노파크 주관으로 추진된다.
 
2년간(2018년~2019년) 18억 원의 사업비와 지역 중소기업의 기술과 역량이 투입되는 사업으로, 2018년에는 디자인과 부품개발을 통해 초소형 전기차를 제작하고 다음해는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초소형 전기차의 제작 및 상용화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저작권자 ⓒ더데일리뉴스, 더데일리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알라모렌터카, 새해 첫 이벤트 ‘얼리버드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