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건강/웰빙연예/영화/연극여행/레져라이프/맛집더데일리뉴스TV보도자료연예/스포츠부동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7.04.24 [00:01]
보도자료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보도자료
주택대출 2%대 최저금리, 은행별 아파트담보대출금리비교로 1분만에 최저금리
윤용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18 [10:1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더데일리뉴스) 주택담보대출 이자를 재점검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가계부채비율의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는 아파트담보대출을 더 저렴한 이자율로 갈아타기 위해서다.
 
대다수의 사람들은 자택이나 직장근처에 있는 은행을 주거래은행으로 사용하며 대출이 필요할 때에도 우선순위로 알아보기 마련이다. 비록 큰 거래는 아니었어도 오랫동안 거래한 이력이 있어 우대금리에 대한 기대심리가 있기 때문이다.
 
은행창구 직원은 자신이 속해 있는 금융사에서 출시된 금융상품만 권유하기 때문에 최대한 많은 은행의 대출상품들을 확인해서 자신의 상환계획에 맞는 상품을 골라야 한다.
 
먼저 자신의 상환계획에 맞게 고정금리와 변동금리에서 대출금리 형태를 결정해야 하며 최근에는 우대금리 항목별로 할인금리가 다양해 자신에게 맞는 항목을 찾는 것도 중요하다.
 
주택담보대출은 대부분 3년 안의 대출을 갚을 시 중도상환수수료를 물어야 되기 때문에 잘못된 대출을 받았다간 자칫 중도상환수수료를 물고 다시 대출을 받아야 하는 불상사도 생길 수 있어 신중하게 선택해야 한다.
 
하지만 일일이 은행마다 방문상담을 받는 일은 시간적으로 소비도 많이 되고 번거롭기 때문에 최근 들어 온라인에서 전세자금대출과 주택담보대출 금융상품을 한눈에 은행별로 비교해볼 수 있는 금리비교사이트가 확산되고 있다.
 
아파트담보대출 금리비교사이트 관계자는 "온라인에서 생필품이나 옷가지를 비교하며 구매하듯이 전세자금대출이나 주택담보대출 금리에 대해서도 비교해볼 수 있어 대출을 받고 있거나 필요한 사람들에게 유용한 서비스다."라고 소개했다.
 
부동산담보대출금리비교 서비스 ‘뱅크-아이’(http://www.bankni.co.kr)는 전 금융권(은행, 보험사, 농협, 수협, 새마을, 신협, 저축은행, 캐피탈 등)의 은행별 전국 은행들의 주택담보대출 금리와 한도, 아파트 MI 담보대출, 부동산 후순위 대출(추가담보대출), 빌라와 전세담보대출 상품의 1금융권 은행부터 보험사, 캐피탈, 저축은행 까지 여러 금융사의 금리를 비교 할 수 있으며, 자신의 이자율을 계산 할 수 있는 대출 이자계산기도 제공한다.
 
업체 관계자는 “최근 금리가 인상되고 있어 2%대 최저금리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당사는 업계최초로 금리비교서비스를 개발, 운영한 업체로 소비자만족 브랜드 대상을 수상한바 있다.”고 전한다.

 <저작권자 ⓒ더데일리뉴스, 더데일리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링크프라이스, 돈버는 쇼핑 플랫폼 ‘라스트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