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건강/웰빙연예/영화/연극여행/레져라이프/맛집더데일리뉴스TV보도자료연예/스포츠부동산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7.04.24 [00:01]
연예/스포츠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청소년보호정책
기사제보
연예/스포츠
'귓속말’ 팽팽한 심리전 알고 보면 더 재밌다
홍재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07 [14:1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더데일리뉴스)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극본 박경수/연출 이명우)이 탄탄한 스토리, 치밀하게 몰아치는 전개로 월화극 1위를 달리고 있다. 이러한 ‘귓속말’의 다양한 매력포인트 중 하나는 바로 등장인물간의 팽팽한 심리전이 있다. 서로를 물고 뜯는 치열한 두뇌싸움은 시청자를 숨 쉴 틈 없이 몰입시키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 4일 방송된 4회 속 이동준(이상윤 분)과 강정일(권율 분)의 주차장 장면은 두 남자의 불꽃 튀는 자존심 싸움을 보여줬다.

이날 중요한 M&A건을 두고 회사를 나서던 이동준과 강정일은 주차장 안에서 치열한 기싸움을 펼쳤다. 서로의 신경을 자극하며 자동차에 탑승한 두 남자는 동시에 자동차를 출발시켰다. 부딪히기 직전 아슬아슬한 상황에서 결국 이동준이 먼저 브레이크를 밟았다. 반면 강정일은 멈추지 않고 그대로 운전해 나갔다.

남자들의 파워게임, 기싸움을 자동차 운전에 빗대어 표현한 장면은 박진감과 디테일이 엿보였다. 누가 먼저 브레이크를 밟고 멈추냐에 따라 두 남자의 기싸움의 승자, 나아가 극 전체의 대결구도의 승자가 표현됐다. 이러한 박경수 작가 특유의 섬세한 심리묘사는 인물간의 갈등을 더욱 긴장감 있게 담아내며 흥미를 자극한다는 반응이다.

‘귓속말’ 속 인물들의 대립구도가 본격적인 궤도에 오른 만큼, 앞으로 이런 디테일한 비유를 발견하는 재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SBS 월화드라마 ‘귓속말’은 법률회사 ‘태백’을 배경으로 적에서 동지, 결국 연인으로 발전하는 두 남녀가 법비(法匪: 법을 악용하는 무리)를 통쾌하게 응징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매주, 월, 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귓속말’ 방송 캡처

 홍재희 기자

<저작권자 ⓒ더데일리뉴스, 더데일리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링크프라이스, 돈버는 쇼핑 플랫폼 ‘라스트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청소년보호정책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