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18.06.21 [13:07]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연예/영화/공연
\'본 얼티메이텀\' 액션 BEST3 공개
김지수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07/08/31 [01:4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올 여름 블록버스터의 열기를 이어갈 가을 최고의 액션 대작 <본 얼티메이텀>의 최고 액션 장면을 엿볼 수 있는 BEST CUT을 공개한다. 9월 13일 개봉하는 <본 얼티메이텀>(수입 배급_ UPI 코리아 / 감독_ 폴 그린그래스 / 주연_ 맷 데이먼)은 <본 아이덴티티><본 슈프리머시>를 잇는 ‘본’ 시리즈 3편으로 최고의 암살요원 ‘제이슨 본’과 전세계를 실시간 통제하며 본을 제거하려는 거대 정보기관의 숨막히는 대결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올해 최고의 액션영화’로 기대되는 <본 얼티메이텀>. 그 중에서도 가장 스릴 넘치는 액션장면들을 미리 만나 본다.

BEST1. 40만 인파 속에서 저격수와 펼치는 숨막히는 추격전

<본 얼티메이텀>은 영화 시작부터 긴장감 넘치는 액션장면이 펼쳐진다. CIA 내부에서 ‘블랙브라이어’를 관리하는 핵심 정보기관 CRI (Controlled Resources International)와 제이슨 본의 숨막히는 첫번째 혈전이 펼쳐지는 곳은 바로 런던 워털루 기차역. 본의 정체와 관련된 ‘블랙브라이어’에 대한 정보를 입수한 사이몬 로스 기자는 본으로부터 워털루 기차역에서 만나자는 연락을 받자마자 자신도 모르는 사이 뉴욕에서 원격으로 통제하는 CRI 요원들의 추격을 받는다. 수 십대의 CCTV를 교묘하게 피해가며 기자를 CRI 요원들과 저격수 ‘파즈’로부터 무사히 구해내야 하는 제이슨 본의 본능 액션에 탄성이 나온다. 이 장면이 촬영된 런던에서 제일 큰 다섯 개의 기차역 중 하나인 워털루 역은 하루 평균 40만 명의 사람들이 이용하는 곳. 그러나 스텝들은 현실감을 살리기 위해 특별한 통제 없이 영화를 촬영하는 줄도 모르는 일반 시민들 사이에서 생생하게 담아냈다.

BEST2. 최첨단 장비로 무장한 스펙터클 카액션

제이슨 본의 마지막 종착역이자 <본 얼티메이텀>의 마지막 액션 장면은 미국 뉴욕을 배경으로 펼쳐진다. 3년 동안의 방황을 마치고 제이슨 본이 CRI 본사라 할 수 있는 뉴욕에 직접 찾아오면서 클라이막스가 시작된다. 이곳이야 말로 모든 것을 끝내야 하는 제이슨 본과 CRI의 마지막 승부가 펼쳐지는 곳이다. 저격수 ‘파즈’와 첨단 장비로 무장한 CRI 요원들에 NYPD 경찰들까지 총동원되는 자동차 추격씬은 <본> 시리즈를 통틀어 가장 스펙터클한 스케일을 보여준다. 쫓고 쫓기는 자동차 액션씬은 3층 높이의 옥상에서 추락하는 장면과 수십대의 경찰차와 자동차의 고가도로 질주씬까지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선사한다. 세계 경제의 중심지 뉴욕, 그것도 맨하탄의 주요 도로인 섬을 가로지르는 7번가의 도로를 통제하고 진행된 촬영은 일반 시민들에게 마치 스턴트쇼를 보여주듯 대규모로 진행되었다.

BEST3. 와이어와 핸드핼드로 완성된 스타일리쉬 액션

CRI 요원과 제이슨 본의 빛나는 혈전은 북아프리카에 위치한 모로코의 항구도시 탕헤르에서 만들어졌다. 이 도시에 도착한 제이슨 본은 오토바이 액션을 비롯해 수십 개 건물의 옥상을 뛰어다니는 스타일리쉬한 액션을 선보인다. 제이슨 본이 4층 옥상에서 15피트(약 4.5km) 떨어져있는 반대편으로 뛰어들어가는 장면을 촬영하기 위해 촬영감독은 카메라맨이 아닌 스턴트맨이 직접 촬영해 배우 뒤에서 같이 뛰어들어가는 아이디어를 생각했다. 이런 과감한 도전이 있었기에 관객들은 제이슨 본을 따라 뛰어들어가는 듯한 짜릿함을 느낄 수 있다.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반대편 아파트로 들어가자마자 그를 쫓던 킬러와 본은 격투씬을 선보인다. 좁은 아파트에서 최고의 비밀 요원 두 사람이 맨손으로 펼치는 액션은 숨을 쉴 수 없을 만큼 긴장감이 넘친다. 맷 데이먼은 <본 얼티메이텀>을 위해 무술, 권투, 사격 등 여러 가지 훈련을 받았는데 특히 촬영 6개월 전부터 배워온 격투기 기술의 진가가 바로 이 장면에서 발휘된다.

<본 얼티메이텀>이 전세계 평단과 팬들에게 인정받는 이유는 이런 액션의 스케일뿐만 아니라 탄탄한 구성과 매력적인 캐릭터로 완성도가 뒷받침 된다는 점에서 다른 액션 영화와 차별점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본 얼티메이텀>이 미국에서 개봉하자마자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것은 물론이거니와 이례적으로 개봉 4주가 지난 지금, 전주 3위에서 2위로 올라가는 기염을 토할 만큼 <본 얼티메이텀>의 열기는 쉽게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한국 관객들은 <본 얼티메이텀>을 9월 13일 만날 수 있다.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세상 따뜻한 하루] 더 사랑하면, 더 행복합
많이 본 뉴스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