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회전국문화스포츠라이프영상*보도뉴스방과후 교육현장전국축제현장보건*사회복지
로그인 회원가입
전체기사보기
영어 중국어 일어 불어 독일어
편집  2020.07.06 [10:17]
사회
사회일반
교육*입시
노동
교통*환경
개인정보취급방침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기사제보
광고
사회
사회
직장인 경조사로 스트레스
곽영호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0/08/10 [03:4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서울=더데일리뉴스) 직장인 10명 중 6명은 경조사로 인한 스트레스를 경험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이정근)이 자사 회원인 직장인 1,051명을 대상으로 ‘경조사 문화’에 대해 조사한 결과, 59.4%가 경조사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조사 스트레스를 받은 이유로는 ‘경조사비가 부담되어서’(53.7%,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다음으로 ‘친분이 별로 없어도 참석해야 해서’(45.7%), ‘주말에 개인시간을 빼앗겨서’(25.2%), ‘경조사가 너무 많아서’(22.9%), ‘참석 시 의상준비 때문에’(14.4%), ‘진심으로 축하, 위로가 안 되어서’(11.4%)등의 이유가 뒤를 이었다.

경조사 참석 1회당 지출하는 금액은 평균 4만 9천원으로 집계되었다. 자세히 살펴보면, ‘5만원’(64.5%)이 가장 많았고, 뒤이어 ‘3만원’(22.7%), ‘10만원’(5.3%), ‘3만원 미만’(3.8%), ‘7만원’(2.9%), ‘15만원’(0.4%), ‘20만원’(0.2%), ‘30만원 이상’(0.2%)의 순이었다.

경조사비의 산정 기준은 ‘친밀도에 따라서’(55.6%)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으로 ‘주변 사람들이 내는 액수에 맞춰서’(20.6%), ‘당시 경제적 여건에 따라서’(11.2%), ‘이전 당사자에게 받았던 액수에 맞춰서’(5%), ‘인맥관리 필요에 따라서’(4.6%) 등의 기준이 있었다.

평균 경조사 참석 횟수는 ‘2~3달에 1회’(34.9%)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월 1회’(23.1%), ‘월 2~3회’(17.1%), ‘6개월에 1회’(15.7%), ‘연 1회’(8.1%), ‘주 1회’ (1.1%)의 순으로, 연평균 10.6회 정도 참석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그렇다면, 경조사 문화는 해마다 어떻게 바뀌고 있을까?

작년과 비교한 경조사 참석횟수를 묻는 질문에 절반(50.1%)이 ‘비슷하다’고 답했다. ‘증가했다’는 직장인이 42.3%로 뒤를 이었고, ‘감소했다’는 7.6%에 불과했다.

경조사비 규모 변화 역시 ‘비슷하다’(58.8%)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증가했다’(36.4%), ‘감소했다’(4.9%)의 순이었다.

한편, 부담을 가장 많이 느끼는 경조사로는 ‘회사 상사 경조사’(33.1%)를 1위로 꼽았다. 이 밖에도 ‘회사동료, 후배 경조사’(20.9%), ‘친구 경조사’(15.8%), ‘거래처 경조사’(9.8%), ‘친척 경조사’(9.1%) 등이 있었다.

곽영호 기자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idailynews@naver.com
* 미래를 여는 희망찬 신문
<저작권자 ⓒ더데일리뉴스 (www.thedailynews.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민주권 강화·자치권 확대…지방자치법 3
최근 인기기사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제호 : 티에이치이dailynews 등록년월일:2007년 8월29일 등록번호:서울 아00426 발행인:홍용희, 편집인:박동욱, 청소년보호책임자:홍동희
주소 : 서울시 중구 수표로43(저동2가) 수정빌딩 302호 Tel: 010-9996-6169
보도요청 e-mail : idailynews@naver.com
뉴스보도 문의 : 010-9996-6169
더데일리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2006 더데일리뉴스.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