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사회
사회일반
[서산시] 서산시, 자연재해위험지구 정비... 시민 생명과 재산 보호
- 2026년까지 1210억 원 투입, 총 74만1000㎡ 침수지역 정비 -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2/01/14 [11:2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충남 서산시가 자연재해위험지구에 대한 대대적인 정비에 나선다.

 

14일 시에 따르면 관내 상습침수 지역은 해미면 반양지구(반양천), 고북면 소정지구(소정천), 팔봉면 방길지구(방길천), 인지면 화수지구(화수천) 등이 있다.

 

시는 올해 국•도•시비 1210억 원의 사업비를 확보하고 재해위험 개선에 본격 착수한다.

 

※국비 605, 도비 181 시비 424

 

반양지구와 소정지구는 올해 상반기 착공 예정으로 집중 호우 시 상습침수가 일고 내수배제 불량으로 인근 농경지, 도로, 주택 등의 침수피해도 빈번했다.

 

올해 제방 17.7km를 정비하고 교량 17개소, 보 및 낙차공 12개소, 빗물배수펌프장 1개소를 2024년 말까지 조성하게 된다.

 

가로림만과 접해있는 방길지구는 저지대로 낮은 해안제방으로 인한 상습적인 침수와 만조 시 해수월류로 인한 농경지 피해가 빈번했던 지역이다.

 

올해 하반기 착공해 하천 4km 정비, 교량 10개소 신설 등 2025년까지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인지면 화수지구는 화수천 3.1km, 제방 6.03km, 교량가설 6개소, 보 및 낙차공 5개소를 대상으로 2022년부터 5년간 정비사업이 추진된다.

 

정비사업이 완료되면 741,000㎡의 상습 침수지역의 위험에서 벗어나 지역민의 생명과 재산보호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재해위험지구 정비사업을 통해 시민의 안전한 생활환경 보장받을 수 있도록 국도비 확보 등 사업관리에 매진하겠다”라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단계별 대응조직 운영”…해수부, 태풍 재난대응계획 수립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