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
제주
[제주도] 제주소방, 폭염 대응체계 본격 가동···“도민안전 지킨다”
변정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17 [15:1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제주소방안전본부(본부장 고민자)는 올여름 폭염에 대비해 온열질환 대응체계를 마련하고 빈틈없는 구급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최근 3년간 도내 온열질환자는 256명*으로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폭염 관련 119구급활동으로 환자 이송·처치 69명, 의료상담 36건이 집계됐다.

* ’23년(98명), ’22년(93명), ’21년(65명) ⇨ 연평균 85.3명 발생

 

이에 제주소방안전본부는 119구급대 출동태세를 확립하고 현장 밀착형 폭염119구급대 운영하며,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도 온열질환 처치 지도 등 도민 의료지원 대응 체계를 한층 더 강화한다.

 

도내 32개 119구급대에는 얼음조끼·얼음팩·정제소금·생리식염수 등 폭염질환 구급장비 9종을 갖추고 구급차량의 냉방기 성능을 확인하는 등 철저한 준비를 마쳐 출동대비 태세에 돌입했다. 관할 구급차 부재 시에는 폭염장비가 탑재된 28대의 펌뷸런스가 즉시 출동하는 선제적 대응도 이뤄진다.

 

또한 온열질환자의 임상적 특징과 응급처치 방법에 대한 구급대원 맞춤 교육을 시행하고 119종합상황실 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는 폭염 관련 의료상담과 응급처치 안내 등 도민 의료지원 강화는 물론 실시간 치료 가능 병원 현황 관리 등 신속한 이송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한편, 현장활동 대원들의 온열질환 예방을 위해 폭염특보가 발령 시 훈련시간을 조정하고 대비물품을 제공하는 등 소방공무원 안전관리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고민자 본부장은 “폭염특보 발령 시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충분한 수분섭취와 휴식이 필요하다”며 “무더위에 노출된 후 두통, 경련, 의식 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119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정부, 경북 4개 시·군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특별점검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