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사회
사회일반
[전북] 김광수 전북자치도 건설교통국장, 전주시 건설현장 안전점검 추진
김지원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6/14 [16:5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더데일리뉴스] 전북특별자치도가 안전한 건설현장을 만들기 위해 만전을 기한다.

 

전북자치도는 김광수 건설교통국장을 필두로 14일 전주시 덕진구 에코시티 근린생활시설 공사현장을 찾아 안전점검 및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2024년 1월 27일부터 기존 50인 이상 사업장에서 5인 이상 사업장으로 「중대재해처벌법」이 확대 시행됨에 따라 이제 대부분의 건설현장에 적용되어 안전보건관리체계 구축, 안전·보건 관계 법령상 의무사항 이행 등 법적 필수 이행사항을 교육하고 안내자료를 배포했다.

 

또한 전북자치도에서 중소사업장에 전문가 컨설팅, 중대재해 예방 자문단 등을 운영하고 있음을 안내하고 6월 21일까지 적극적으로 참여 신청하기를 독려했다.

 

건설현장의 사망사고 중 추락 및 깔림사고가 70%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건설근로자들이 개인 보호구와, 안전대를 착용하고 안전고리를 부착설비에 체결하여 추락 예방을 실시하고 대형 건설장비 사용시 신호수를 배치해 깔림사고 예방을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이어 여름철 폭염에 따른 열사병 예방을 위해 매일 교육을 실시하고, 무더위 시간대(14시~17시) 규칙적인 휴식시간 부여, 근로자 휴게시설 설치, 얼음물 상시 비치 등으로 폭염 대비에 대해 주문하였다.

 

현장을 돌면서 안전관리자 지정 및 감독 상태, 안전모 등 보호구 지급·착용 상태, 추락위험 장소에 안전장치 설치 상태 등을 꼼꼼히 점검하였다.

 

김광수 전북자치도 건설교통국장은 “건설공사 관계자들의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특히 어떠한 것도 사람의 생명보다 중요하지 않음을 명심하고 사업 및 인·허가부서에서 건설현장 사망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관리에 관심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광주광역시] “비온 뒤 약수터 물 주의하세요”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