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국
호남
[전북도] 설 명절 전북특별자치도 가볼만한 곳 추천 14선
변정우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24/02/08 [15:03]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진안홍삼스파(출처_진안군청)     

 

[더데일리뉴스] 전북특별자치도는 설 명절 연휴에 가족, 친구들과 함께 특별한 추억을 쌓을 수 있도록 도내 관광지 14선을 추천한다.

 

▲ 도심 속 전통의 멋을 고스란히 간직한 전주한옥마을은 약 700여채 규모의 국내 최대 전통 한옥촌으로 한복을 입고 전통 문화를 체험할 수 있다. 인근에 경기전, 전주향교, 오목대, 전동성당까지 둘러볼 수 있고,「전북특별자치도 관광기념품 100선」판매관에서 18일까지 20% 할인된 가격으로 관광기념품을 구매하며 여행의 여운을 남길 수 있다.

 

▲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우리동네 레트로’ 테마의 2월 가볼만한 곳인 군산 시간여행마을은 근대문화 및 해양문화를 주제로 하는 근대역사박물관과 진포해양테마공원 등을 비롯해 경암동철길마을에서 80~90년대 레트로 감성을 오롯이 간직한 곳에서 정겨움을 느낄 수 있다.

근대역사박물관에서는 설날 한마당 큰잔치를 열어 마술 공연과 풍물놀이 체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 익산 교도소 세트장은 영화 ‘7번방의 선물’, ‘내부자들’ 등 200여 편의 영화와 드라마가 촬영된 국내 유일의 교도소 세트장으로 죄수복 체험 등 이색적인 인증샷을 남겨볼 수 있다. 11일에는「전통놀이 in 이상한 교도소」설 명절 행사가 진행되어 윷놀이, 고리던지기, 투호, 제기차기, 딱지치기 등 전통놀이로 재미를 더할 것이다.

 

▲ 정읍 전설의 쌍화차 거리는 쌍화차를 주메뉴로 한 전통찻집들이 거리를 형성하고 있는 이색적인 여행지로써, 진하게 끓여낸 쌍화차를 마시며 쌀쌀한 겨울철 여행의 피로를 풀어줄고 건강까지 챙길 수 있다.

 

▲ 춘향전의 배경지인 남원 광한루원은 낮 시간대 풍경도 아름답지만, 한국관광공사 주관 ‘대한민국 밤밤곡곡 100선’으로 인정받은 매력적인 야간관광 명소이다. 오색빛깔의 조명이 한껏 화려하게 수놓고 있으며, 호수에 비치는 달빛을 바라보며 산책하기 좋다.

 

▲ 김제 벽골제 관광지는 대한민국의 대표적인 농경 문화와 역사를 배울 수 있는 가장 오래된 저수지로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되어 있어 밤이 되면 형형색색의 아름다운 빛들에 벽골제 쌍용이 눈부시게 빛난다.

 

▲ 완주 안덕건강힐링체험마을은 모악산 자락에 자리잡은 건강힐링 콘셉트의 농촌 체험마을이다. 대표 체험지로 인기 있는 황토한증막을 비롯해 쑥뜸체험, 숲길 걷기 등 힐링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으로 부모님과 함께 가는 것을 추천한다. 마을 인근에 위치한 화엄사에도 들러 국내 유일의 중국 목조건축 양식을 구경할 수 있다.

 

▲ 진안 홍삼스파는 홍삼 한방의 진한 기운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는 체험식 스파로 마이산을 바라보면서 야외에서 즐기는 뜨끈한 노천욕으로 겨울 동안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수 있다.

 

▲ 겨울철 무주 덕유산은 겨울왕국 실사판을 경험할 수 있는 눈꽃의 성지이다. 곤도라를 타고 해발 1,520m 설천봉에 오르면 덕유산 정상 향적봉을 20분 만에 오를 수 있다. 아직 끝나지 않은 겨울, 덕유산 설경을 즐겨보는 것을 추천한다.

 

▲ 장수 뜬봉샘생태공원은 태조 이성계가 신무산 중턱에서 단을 쌓고 백일기도 하는 중 봉황이 무지개를 타고 날아갔는데 그곳에 옹달샘이 있어 뜬봉샘이라고 불렀다는 역사적인 스토리가 있는 곳이다. 금강의 발원지인 뜬봉샘과 자작나무가 울창한 숲의 눈길을 걸으며 장수의 겨울을 만끽할 수 있다.

▲ 임실의 대표관광지인 치즈테마파크에서는 어린 아이들과 함께 임실치즈와 피자 만들기, 유럽정통음식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또한, 성수한 상이암은 태조 이성계가 이곳에서 치성을 드리고 조선을 건국했다고 전해지며, 소원을 성취하기 위한 이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 순창 용궐산은 용이 거처하는 산이라는 의미로 2021년 용궐산에 8부 능선을 따라 1km 데크길인 ‘용궐산 하늘길’이 놓이면서 등반이 어려웠던 관광객들도 쉽게 하늘길에 올라 섬진강을 감상할 수 있다. 이 곳에서 천혜의 자연과 갑진년 청룡의 기운을 느껴 볼 수 있다.

 

▲ 고창읍성 맹종죽림 아트쇼는 읍성 안쪽 울창한 대나무숲에서 AI 기술을 기반으로 고창의 계절과 날씨 정보를 통해 연출된다. 날씨에 따라 달라지는 산내음과 신비한 소리, 알록달록 레이저쇼가 더해진 대나무숲의 아름다운 야경을 즐길 수 있다.

 

▲ 부안 변산해수욕장은 푸른 바다와 붉은 노을이 어우러져 일몰이 아름다운 여행지로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관광지이다. 사랑의 낙조 공원에서 변산의 낙조를 감상하면서 멋진 노을을 카메라에 담을 수 있다.

 

이진관 전북특별자치도 관광산업과장은 “전북의 매력적인 관광명소를 둘러보고 따뜻한 고향의 정취를 느끼면서 가족·친지들과 함께 훈훈한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 더데일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동
메인사진
충남 홍성에 화재안전산업 진흥시설 구축…총 140억원 투입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